Enjoy Smart Life
In Green World

에티오피아 국영전력회사 140억원 규모 AMI 프로젝트 수주

2020.12.17 Views:1093

 IoT 기반의 지능형검침 솔루션 AMI 전문업체인 누리텔레콤(대표이사 김영덕)은 에티오피아의 국영 전력회사(EEU)가 국제 입찰한 140억원 규모의 전기 AMI(지능형 검침인프라)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로써 누리텔레콤은 남아프리카의 남아공과 서아프리카의 가나에 이어 동아프리카의 에티오피아까지 진출함으로써 아프리카 전 지역을 대상으로 AMI 사업을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 

하였다.

  

세계은행(World Bank)자금으로 시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누리텔레콤이 시스템 설계,납품 및 구축까지 턴키로 수주했다 누리텔레콤은 스마트미터를 포함하여 통신모뎀, HES(헤드앤드

시스템), MDMS(계량데이터관리시스템)등의 제품을 납품하여 에티오피아 11개주 전역의 고압(산업용/상업용) 고객 5만 가구를 대상으로 전기 AMI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누리텔레콤은 한전, 스웨덴, 노르웨이, 가나, 베트남 등 46개 전력사에 AMI 시스템 공급실적과 20여년간 축적해 온 AMI 분야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번 에티오피아 국영전력회사의

국제입찰 프로젝트에 주사업자로 응찰하여 수개월에 걸친 기술평가 등을 거쳐 최종사업자로 선정되었다. 

 

에티오피아는 인구 1 1천만명으로 나이지리아에 이어 아프리카에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국가다.  

누리텔레콤이 수주한 이번 프로젝트는 에티오피아가 2020년까지 2단계에 걸쳐 국가경제개발 5개년 계획(Growth and Transformation Plan)이 추진되는 과정에 국영 산업공단, 철도, 도로항만 건설 등 대규모 인프라 구축 사업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전력 사용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AMI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에티오피아는 우선 고압 수용가(고객)를 대상으로 첫 AMI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것이며, 점차 가정용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영덕 대표는 

코로나 19상황에서 해외영업활동에 많은 제약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국제입찰에 참여하여 에티오피아 국영전력회사가 발주한 첫 AMI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함으로써 아프리카 전역으로 AMI 사업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고강조했다.  “